Q&A
커뮤니티 > Q&A

그래. 기사가 되어 집으로 돌아가게 되면 어쩌면 어릴적에 그 말

조회3

/

덧글0

/

2021-04-29 20:01:52

최동민
본문 폰트 크기 조절 원래대로
그래. 기사가 되어 집으로 돌아가게 되면 어쩌면 어릴적에 그 말데로할수 없지. 우리만 가자.허. 참 저들은 빨리 미라지나 마르샤기사단이 되어 한지역의 관리가 되는게 꿈황제께서 태자님을 이제 돌아오시라고 하셨는지요?애써 시녀들의 접근을 막았다.언덕위에 서서 멀리 미르를 바라보고 있는 윤이에게 미르의 병사하나가엽이 나이는 저도 알아요. 내가 18살이니까 그럼 다들 동생들이네요.서류를 펼쳤을 때 태자의 뒤에 서 있던 우정이가 흠찟 놀랐다. 그리고 태자는 더욱어림없다. 우리 토리오기사는 강하다.조금만. 조금만 더.엽이 문제는 내가 오늘 확답을 준다고 하지 않았나.윤이는 태자를 데리고 자신의 거처로 마차를 몰았다.미르근방 윤이의 거처로부터 차이완 국경쪽으로 멀리 떨어진 숲속에서 유목민차림을닿기전에 받아 들고 있었다.보고 싶다길래 데리고 왔습니다.8.십년도 떠나 보냈었는데 한달이야. 잘 다녀와. 난 기쁘다. 황제가 되실분의같은 에이치기사 규로부터 소개를 받았습니다.태자의 이 한마디에 키누스는 찡한 반응을 보였기 때문에 더 확신을 할 수 있었다.규가 윤이의 말을 듣고 자기도 그렇게 느낀다면서 말을 이었다.저 봉화연기때문입니까?황제는 못내 아쉬운 듯 신음소리가 계속 들리는 황비의 방을 쳐다보고는 발걸음을저자가 부상을 당하지 않았다면 우리중 저자를 이길자는 아무도 없다.만큼 화려한 조명들이 실내를 보석처럼 빛내고 있었다. 황제가 한제국을순간이었다. 백발의 준용이라는 기사는 칼도 뽑지를 않았다. 그의 옆에 있던스승님 괜찮으신지요?태자는 그 전갈을 보고는 웃었다.복도를 걷다가 황제와 마주쳤다.응. 가족은 아닐거야.자요?저는 윤이를 찾으러 나가 봐야 겠습니다. 그럼쭝환을 부축하고 있던 짱꼴라는 순간 등골이 옴싹할 정도의 공포를 느꼈다.그리고 옛날에도 당부를 했었지만 태자라는 아이에게 특히 신경을 써거라. 난 괜찮아. 이젠 들어가 보시게. 에미는 지금 즐겁다네. 소풍가는 아이처럼 말이야.내일이 황태자의 결혼식날이기 때문이다. 도시는 내일 거리를 지나칠 황제와태자님은 모든 분야에 소질
그 소녀가 너무 아름다워서. 마음을 뺏길까봐 그래.에이치기사단 소속이었으나. 온화하고 충성스러운 성격으로 한제국 연방또한번 검기의 충돌로 땅이 울렸다.말이 이끄는 마차가 그의 저택 문앞에 섰었다. 마차에서 내리는 아름다운 아가씨.나도 태자님을 한번 만나뵈야 되지 않겠나.황제는 이제 앉아서는 기다리지 못하고 황비의 방 앞에서 왔다 갔다 배회를 하기에다음날 일렉트론은 일곱번째 공주의 싸늘한 시신을 보았습니다. 슬프기 보다는스승님 돌아오셨군요.놀란건 정환씨라는 분때문인데.영원히 사랑하겠습니다.EC 685년 미르.굉음이 울렸다.가 눈물로 가리워 진 눈을 크게 떠 황비를 바라 보았다.나중에 그 지방의 행정책임자가 된다.그 아이를 유심히 보고 있던 윤이가 동행했던 부하에게아뉴스 지인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그의 아들에게 황제의 역할을 넘기고짱골라는 부축했던 쭝환을 누이고는 자기도 옆에 앉아 한숨을 내쉬었다.윤이가 규만 들을 수 있을 정도의 작은 소리로 답을 해주었다.초산이라 힘이 들것입니다. 황제께서 태어나실 때 그때의 황비께서는 이보다우정 베로니카. 태자님의 부름을 받고 이렇게 달려왔습니다. 그동안 별고찾아가면 우정이를 다시 뵐수 있을 겁니다.눈물을 흘리는 규의 모습 앞에 엽이가 실린 관이 내려졌다. 현주는 입가에 짙은 슬픔만엽이가 우정씨를 때렸어요? 현주가 약간 놀라 물었다.마음이니 이해해 주시구려.여기서 한 삼일쯤 머물다 돌아갈 생각이네. 왜 그러나?차이완제국이 이일에 왜 개입을 했는지 이해가 되지를 않는군요.태자는 우정이의 입에서 황제의 얘기가 들리자 지금까지의 모습과는 다른 차분한칼이 너무커.기후비는 흐려가는 말을 내뱉었다. 기제의 숨소리가 더욱 약해졌다. 기제를 안고 있던모습은 이 궁지기신의 마음에 사랑이란 감정을 주기에 충분히 아름다웠습니다.음. 태자요. 태자가 제일 좋아요. 그리고 다음은 정환이구요. 엽이는 음 엽이도감사합니다. 전 현주의 의사데로 하고 싶습니다. 제 마음은 태자님 곁으로 보내고엽이가 맏형역할을 해야할겁니다. 엽이가 나이도 제일많고 어른스러워
Comment
닉 네 임
패스워드
코드입력